R&D

최근 들어 세계 각국에서 진행되고 있는 뇌질환 치료제 개발 방향은 신경세포 중심에서 microglia를 비롯한
glia 세포로 전환하고 있습니다.

OATC는 축적된 glia 연구의 전문성과 경험을 바탕으로 microglia를 비롯한 glia 활성을 조절하는 뇌질환 치료제를 개발하고자 합니다.

그런데 뇌질환 치료제의 특성상 신경세포나 중추신경계의 다른 세포에 영향을 미칠 경우 부작용이 심각할 수 있습니다.
이에 OATC는 microglia 등 glia에만 효과를 발휘할 수 있도록 glia 특이적인 약물 개발 플랫폼을 확립하고자 합니다.

구체적으로는 다음과 같이 세 가지 방향으로 플랫폼을 구축, 운영하고 있습니다.

글리아셀텍의 접근법

  • 1. Glia-targeting peptide
  • 2. Glia-targeting small molecule
  • 3. Glia-targeting nanoparticle
Glia-targeting peptide
OATC는 phage display 방법을 이용해 microglia를 비롯한 glia에 특이적으로 결합하는 peptide를 발굴하고 있습니다. 이를 위해 다양한 phage display library뿐만 아니라 기존 항체 대비 1/10의 분자량으로 기존 항체에는 없는 BBB 투과성을 지닌 humanized nanobody library를 독자적으로 구축, 스크리닝에 활용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발굴된 peptide를 통해 glia의 활성을 직접 조절하거나 기존에 검증된 항염증 물질을 결합시킴으로써 다양한 뇌질환 치료제를 개발하고자 합니다.
Glia-targeting small molecule
OATC는 BBB 투과성이 좋아 여전히 주목받고 있는
small molecule screening platform도 구축, 활용하고 있습니다. 일례로 유전성 알츠하이머 치매 마우스의 microglia 이상 활성 연구에 기반한 small molecule screening system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알츠하이머 치매 치료 물질을 발굴하고 있습니다.

이렇듯 다양한 small molecule screening platform을 통해 microglia를 비롯한 glia의 활성을 직접 조절함으로써 다양한 뇌질환 치료제를 개발하고자 합니다.
Glia-targeting nanoparticle
대식세포처럼 microglia도 외부 물질을 잘 흡수하기 때문에 약물/유전자를 나노 입자에 싸거나 결합해 투여하면 약물/유전자 전달이 가능합니다. 하지만 이런 약물 전달 방식은 신경세포 등에도 영향을 미쳐 off-target effect에 의한 부작용을 동반할 수 있습니다. 그런 점에서 나노 물질의 약물 전달체로서의 효용성은 microglia에만 작용해야 인정받을 수 있습니다.

OATC는 microglia 특이적인 nanoparticle들을 microglia활성 조절 약물/유전자와 결합시킴으로써 microglia 표적 뇌질환 치료제를 개발하고자 합니다.